제   목 우는아기 달래기
작성자 관리자 조회 1878
 
기저귀부터 확인하고 젖었으면 바로 갈아준다
아기가 울 때 가장 먼저 확인해야 하는 것이 기저귀 상태. 신생아는 하루에 10~20여 차례 대소변을 본다. ‘2시간에 한 번꼴’이라는 평균치를 따르기보다 젖었을 때 바로바로 갈고 엉덩이를 뽀송뽀송하게 말린다.
대변을 봤을 때는 물로 씻기고, 소변을 보았을 때도 물티슈보다는 솜에 물을 적셔 닦은 뒤
물기를 말리고 기저귀를 채운다.

2 수유 시간을 확인한다
갓난아기의 위는 호두 속 알맹이보다 작기 때문에 소량씩 자주 먹을 수밖에 없다. 신생아가 우는 원인의 절반 이상이 배가 고파서이므로 아기가 울면 수유할 때를 놓친 건 아닌지 확인한다.
꼭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생후 1개월 미만 아기는 2시간 이상 간격으로 하루에 10~12차례 수유하는 게 바람직하다. 아기의 입술을 만졌을 때 오물거리면 계속 젖을 물리는 엄마가 있는데 이는 잘못된 상식. 아기는 본능적으로 입술을 움직인다는 점을 알아두자.

3 빠는 욕구를 충족시키자
배고파서 우는 게 아닌데도 엄마가 습관적으로 젖을 물릴 경우 아기는 빠는 욕구가 충족되어야 울음을 그친다. 뿐만 아니라 시도 때도 없이 수유하면 속이 불편한 탓에 계속해서 울게 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이때는 아기에게 따뜻한 보리차를 먹이거나 노리개 젖꼭지를 물리면 도움이 된다.
단, 노리개 젖꼭지는 생후 6개월 이전에 떼어야 하므로 자칫 습관이 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4 안아서 달래준다
아기가 눈을 비비거나 하품을 하고 운다면 위로받고 싶거나 재워달라는 뜻.
이때는 안아주는 것이 아기를 달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등이나 엉덩이를 토닥토닥 두드리며 리듬감 있는 잔잔한 음악을 틀어주자.
뱃속에서부터 익숙하게 들어왔던엄마의 목소리로 노래를 불러줘도 좋다.
리드미컬하게 몸을 흔들며 토닥여주면 아기는 안정을 되찾고 울음을 그친다.

영아산통 다스리기
영아산통인 아기들은 이유 없이 3시간이 넘도록 울어대 초보 엄마를 당황하게 만든다.
5명 중 1명꼴로 앓는다는 영아산통은 대개 생후 2~4주경 시작해 3개월까지 이어지곤 한다.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아기의 장 기능이 미숙하기 때문이라는 의견이 지배적.
영아산통이 나타나면 아기들은 손을 꽉 쥔 채 얼굴이 시뻘게질 정도로 울어대고 가스를 자주 뿜어댄다.
이때는 아기를 안아 달래며 따뜻한 물에 목욕시키기, 베이비 마사지를 해주고, 유당을 낮게 조절한 분유를 먹여 복부 팽만감을 없애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이전 글 아이 8시쯤 재우는요령
다음 글 초보 엄마를 위한 모유수유
목록보기